tvcf 소개

Posted
Filed under 분류없음
얼음과자 와삭꽁꽁 - 빙수맛 나는 빙빙바

하교길 운동장에서 뛰어놀다 집에 갈때

학교앞 문방구나 분식점에서 빙수를 팔곤 했다.

땀을 흘리며 시원한 얼음과자 한숟가락 먹으면

언제 그랬냐듯히 더위가 가시고 온몸이 시원했다.

그런데 요즘에는 얼음과 음료를 섞은 슬러쉬나

빙수맛 아이스크림이 많이 생기는것 같다.

지금은 없지만 가장 맛있게 먹었던 얼음 과자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입 베어물면 입이 얼어 붙는다는 와삭 꽁꽁이다.

보기에는 메가톤바처럼 생겼지만 전혀 맛은 틀리다.

얼음 알갱이를 감싸고 있는 것은 커피맛 크림이다.

마치 한입 물면 커피 빙수를 먹는 맛이 났었다.

그리고 알갱이 같은 식감은 빙수를 먹는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삭꽁꽁을 먹던 배우가 촬영을 하다 입이 얼어붇고

감독이 직접 출연해 입이 얼어붙었다라는 광고가 기억난다.

커피맛은 너무 단 빙수를 싫어했던 어른들이 많이 찾았고

소다맛 와삭꽁꽁은 아이들이 많이 먹었던것 같다.

그리고 씨름선수였던 강호동이 데뷔하면서 찍은 빙빙바도 있다.

마치 비비빅처럼 생긴 아이스크림인데 안에는 빙수가 들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빙빙바는 한입 베어물면 몸이 언다는 설정이였다.

강호동이 한입 물고 몸이 얼으면 여동생이 얼음을 깨고

얼어붙은 오빠를 구해내는 광고가 인상적이였다.

시원함을 강조하기 위해 한입 먹으면 몸이 언다는 생각이였다.

역시 빙빙바도 안에는 얼음 알갱이가 들어있었고

팥빙수를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것이라 단팥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을 찾는 사람들도 많지만

아무래도 얼음과자로 만들면 더 시원한것 같았다.

우유나 쥬스를 얼린 것 보다는 얼음이 더 차가워 보이고

너무 달거나 자극적이지 않는 맛을 원하는 사람들은

흔희 어릴적 문방구에서 먹던 빙수맛이 그리웠을 것이다.

그래서 얼음과자 처럼 만든 와삭꽁꽁이나

팥빙수를 얼려 만든 빙빙바를 찾았던 사람들이 많다.

더위에 지쳐있을때 한입 베어물면  몸이 얼지는 않았지만

잠시 더위를 잊게 해줘서 자주 먹게 되었던 기억이 있다.



2016/12/18 17:08 2016/12/18 17:08
Posted
Filed under 분류없음
마시는라면 - 컵에 담아 먹는 머그면

라면 사고 머그컵 받았던 기억이 있다.

번거롭게 냄비에 물을 올리고 끓기 시작하면

라면이 익을때까지 오래 기다릴 필요 없이

머그컵에 면과 스프를 담고 2분이면 완성되고

수저 필요없이 컵을 들고 마시면 되는 라면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구리 모양의 어묵이 들어있고 한봉에 6개 의 작은면과

스프도 면의 갯수와 맞게 들어있어 간식으로 좋았다.

따뜻한 물만 있으면 커피 마시듯 먹을수 있었고

큰사발 처럼 양이 많지 않기 때문에 간단한 요기가 되었다.

처음 출시되었을때 머그면을 구입하면 컵을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제조사의 마크인 너구리 얼굴이 보인다.

사람들이 컵을 받으면 꾸준히 구입할거라고 생각했다는데

생각해보면 컵을 가져다니기 불편해

밖에서는 컵라면을 먹게 될것이고

집에서는 식사 위주로 먹기 때문에

작은양의 머그면 보다는 봉지라면을 끓여먹게 될것같다.

지금은 시판되지 않고 있지만 컵에 먹는 라면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호기심을 받고 많은 관심을 받았던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알고보면 니신이라는 회사의 제품과 비슷하고

너구리 모양만 빼면 거의 흡사할 정도로 같다고 한다.

아직 그 제품은 옆나라에서 꾸준히 팔리고 있다고 하고

나중에 컵도라는 컵에 먹는 머그면이 나오기도 했다.

아이들을 키우는 집이나 양이 적은 사람이 먹기 좋고

흔히 먹는 커피나 컵스프처럼 간단하게 먹을수 있었다.

그러나 양이 적었고 면 또한 너무 가늘어 국수 같았다.

나이가 들어 생각해 보면 요즘 속풀려고 스프를 타먹거나

속이 쓰려 컵라면 작은 것을 다 먹지 못할때도 있는데

차라리 머그면을 조금 얼큰하고 시원하게 만들어

아침에 간단하게 속을 풀수 있게 먹는다면 괜찮을것 같다.


2016/12/06 15:58 2016/12/06 15:58
Posted
Filed under 분류없음
켐보이와 컴보이 소닉대 대 마리오의 대결

오락실 한번 안가본 사람은 거의 드물 것이다.


단순하지만 큰 화면에서 나오는 장면들과

조이스틱으로 자신이 직접 주인공을 조종하고

게임을 클리어 하면 재미와 성취감은 대단했다.

흔희 게임 고수들은 50원 가지고 끝판을 간다고 한다.

간혹 그런 고수들은 오락실 주인이 100원을 주며 돌려보내기도 했다.

그런데 가정용 게임기가 보급되면서

다양한 게임을 집에서도 할수 있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가에서 만든 겜보이는 16비트로 진화하며 슈퍼 겜보이가 된다.

초기에는 남극탐험이나 양배추인형 같은 게임이 있었고

게임건으로 오리사냥 같은 건슈팅도 가능했다.

세가는 알피지 위주로 발매하는 닌텐도와 다르게

슈팅게임이나 격투 게임위주로 팩을 만들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소닉은 겜보이의 마스코트 같았다.

더군다나 치열한 경쟁에서도 스트리트 파이터2를 발매해

알라딘 보이와 메가 드라이브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체에 기본적으로 다양한 게임들이 내장되어 있었지만

금방 실증날 정도로 조금 단순간 게임들이였다.

그래서 비싼 게임팩을 사거나 친구들과 바꾸어 가면서 하기도 했다.

초기에는 겜보이로 나왔지만 16비트가 되면서

알라딘 보이와 슈퍼 겜보이로 이름이 바뀌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텐도에서 만든 패미콤은 컴보이로 발매 되었다.

배관 수리공 마리오가 닌텐도의 마스코트다.

컴보이의 게임에는 동키콩과 라이덴이 있었고

겜보이의 뒤를 이어 스트리트 파이터도 발매하였다.

마리오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시리즈는 여전히 사랑 받고 있다.

지금은 많은 게임들이 나왔고 누구나 쉽게 게임을 할수 있다.

그러나 처음 가정용 게임기가 보급되던 시대에는

흔희 말하는 좀 사는집 아이들이 대부분 게임기를 가지고 있었다.

조금 치사해도 흥미로운 게임 한판 하고 싶어

좀 사는집 아이들에게 잘보이려고 애썼던 기억이 난다.

나중에는 재믹스가 나오기도 하였고 보편화 되면서

꼭 슈퍼 겜보이와 컴보이가 아니더라도

패밀리 게임기로 많은 게임을 할수 있게 되었다.



2016/11/28 16:55 2016/11/28 16:55
Posted
Filed under 분류없음
보리음료 비비콜과 보리텐과 그리고 맥콜

먹을게 귀하던 시절 아이들의 간식은 물론이고


어른들도 시원한 음료 한잔 마실 기회가 없었다.

지금처럼 캔음료가 흔하던 시절도 아니고

더군다나 슈퍼는 물론이고 냉장 시설도 없던 시절이다.

그래서 시장이나 학교앞 그리고 역전에는

리어카를 끌고 시원한 냉차를 파는 사람들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위에 지친 사람들은 시원한 냉차 한잔으로

더위에 지친 갈증을 해소하고 기운을 복돋았다.

그러면 과연 냉차는 무엇으로 만들었던 것일까

그것은 바로 우리가 흔히 먹는 보리차라고 한다.

시원한 보리차를 흔히 냉차라고 불렀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냉차를 좋아한다는 까닭인지

시대가 지나 보리로 만든 음료수들이 많이 생겨났다.

캔은 물론 유리병과 페트병으로 포장되어 있었고

점방이나 슈퍼가 늘어남으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접하게 되었다.

가장 대표적인 보리음료를 뽑자면 세가지 정도가 있다.

비비콜과 보리텐 그리고 맥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비콜은 천연과즙이 들어있고 보리밭 풍경은

마치 한모금 마시면 엄청 구수할것 같은 기분이 든다.

기억에 남는 장면은 이치현과 벗님들이 cf에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텐은 엄선된 보리로만 만들었다고 한다.

구수함 보다는 건강해진다는 말이 더 기억이 난다.

담다디를 불렀던 가수 이상은이 cf에 나왔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까지 팔고 있는 맥콜이다.

초정리 광천수로 만들었다고 하고

비비콜과 보리텐의 구수함과 건강을 동시에 보여주었다.

조용필님이 cf에 나와 인상적이였다는 기억이 든다.

단맛이 강한 콜라나 과일탄산 음료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입맛에 맞았던 보리음료들은

점차 변해지는 입맛과 다양한 음료들이 생겨

결국 맥콜을 빼고는 지금 맛볼수 있는 보리음료가 없다.

하지만 기억속에 구수하고 시원한 청량감은 아직도 남아있다.



2016/11/27 15:15 2016/11/27 15:15